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TK 민주당, 경부선철도 대구도심통과구간 지하화 '올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홍의락 "예결위 차원 용역비 반영" 시도…8조700억 국책사업 확보 안간힘

대구 서구 비산동 철도변. 매일신문 DB 대구 서구 비산동 철도변. 매일신문 DB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구경북(TK) 인사들이 경부선철도 대구도심통과구간 지하화 건설(서대구고속철도역~동대구역, 총 연장 14.6㎞)을 위한 예비타당성 용역비 확보를 관철시키는 등 TK 대형 국책사업 확보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민주당은 용역비 투입 이후에는 중앙당 차원에서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민주당이 8조원이 넘는 대형국책사업을 대구에 안기고자 하는 것은 내년 총선에서 동진정책의 디딤돌이 될 TK 표심을 잡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특히 이 사업은 전액 국비로 추진돼 정부·여당의 협조가 절실하고 사업 기간도 최소 10년이 예상된다는 점에서 민주당은 '힘있는 여당이 준 큰 선물'을 오랫동안 지역민들에 인식시켜 우호적 분위기를 확보해간다는 전략이다.

이 때문에 '지하화 용역비 확보보다 3호선 연장이 시급하다'는 대구시의 입장을 뒤로하고, 민주당 소속 TK 의원과 이승천·이상식 지역위원장 등 내년 총선 출마 예상자들이 이 사업에 '올인'하다시피하고 있다.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북을)은 5일 "6일 열리는 예결위 회의에서 용역비 35억원에 대한 질의를 통해 예결위 차원에서 용역비 반영이 확정될 예정"이라며 "이미 당정과 협의를 마친 상태로 예결위에서의 용역비 상정은 기정사실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역 야권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사업 현실성 부분에 대해 "이제부터 어떻게 믿음을 주는지 주목해 달라"며 "지하 30m 이상 내려가면 토지 보상비도 없고 지하 공법 기술도 발달돼 있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데 당정이 공감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지난 4일 이해찬 대표와 TK 의원 간 오찬 회동에서도 이 대표가 사업 추진에 동의했고, 타당성 용역 직후에는 중앙당 정책위원회 사업으로 분류하기로 협의 완료해 여당 중점 사업으로 반영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부선 지하화 사업은 2006년 1조6천억원의 예산으로 추진된 바 있으나 당시에는 고속철만 지하화를 하는 것이었고, 지금 추진되는 사업은 고속철을 비롯한 기존 선로 및 기반 시설까지 모두 이전하는 것으로 사업비는 8조700억원에 이른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