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김재원 이어 김광림·최교일…또 여론조사 조작 의혹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지자 방해 행위…중앙당 차원 제재 있을지에 관심

경북도 일부 의원들의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한 제보자에 의해 경북선관위에 제출된 단체 대화방 캡쳐 사진. 경북도 일부 의원들의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한 제보자에 의해 경북선관위에 제출된 단체 대화방 캡쳐 사진.
(왼쪽부터)김광림, 최교일 (왼쪽부터)김광림, 최교일

일부 자유한국당 소속 경북 의원들이 최근 '컷오프'를 위한 중앙당 여론조사 과정에서 '결과 조작을 유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경북선거관리위원회가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13일 경북선관위와 지역 복수의 제보자에 따르면 김광림(안동)·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의 일부 지지자가 중앙당 여론조사 때 정확한 결과 도출을 방해하는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경우 자신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단체 인터넷 대화방에서 일부 지지자가 '지지정당 없음'을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제보자에 따르면 "고심 끝에 입당했지만 돌아오는 건 여론조사에서 '지지정당 없음'을 선택하라는 지시뿐"이라며 "공천 신청은 왜 한 건가. 당당하게 무소속으로 출마해야지 않느냐"고 밝혔다.

최 의원은 한 지지자가 관리하는 단체 대화방에서 '50~60대 응답자는 이미 다 찼으니 20~30대로 밝히고 응답하라'는 내용이 잠시 올랐다가 삭제된 점이 문제가 됐다.

문제의 대화방 채팅창 내용은 한 제보자의 사진으로 캡처돼 선관위에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선관위는 고발이 접수됐음을 확인하면서도 구체적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두 의원에 대한 선거법 위반 수사 의뢰가 들어온 것은 맞지만 개인적인 일이어서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했다.

이에 대해 두 명의 의원은 자신들과 무관한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들 의원 측 관계자는 "의원 본인이 직접 한 일도 아니고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벌어진 해프닝에 불과하다"며 "선거법에 걸리는 일도 아니고 해서 별다른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매일신문이 확인한 결과 두 명의 의원 경우 선관위의 제재 대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선거법에 따르면 '당내 컷오프용 여론조사는 선관위 관리 대상이 아닌 정당 관련 사항'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 의원에 앞서 김재원 의원(상주군위의성청송)은 비슷한 사례로 중앙당의 '엄중 경고'(매일신문 6일 자 5면·11일 자 4면)를 받은 적이 있어, 이번에도 정당 차원의 제재가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