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통합당 강석호·박영문, 무소속 출마 접고 불출마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아쉽지만 지역구 공중분해 돼 대안 없어”
“경선기회조차 갖지 못했지만 통합당 승리 위해”

4·15 총선 후보 등록일을 하루 앞둔 25일 강석호 미래통합당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과 박영문 전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이 잇따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3선인 강 의원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뜻을 가지고 좀 더 국가와 지역을 위해 일하고 싶은 마음도 간절했지만, 저희 지역구는 지역 이기주의에 의해 4개군 선거구가 각기 갈라져 버렸기 때문에 제21대 총선에 불출마하고자 한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강 의원은 통합당이 공천과정에 불거진 난맥상을 시급히 수습해야 한다는 당부도 덧붙였다.

강 의원은 "지금도 당 안팎에서는 공천 결과에 불만이 적지 않고 저 역시 마찬가지"라며 "통합당은 총선 이후 대구경북 보수 지지층을 위해 이번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자괴감과 불만들을 시급히 회복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강 의원은 "지역민을 무시한 낙하산 공천과 지역의 정치경쟁력을 무시한 묻지마식 중진 물갈이 행태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 상주문경 선거구에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던 박영문 전 당협위원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지역과 당을 위해 오랫동안 헌신했음에도 경선기회조차 갖지 못한 상황에 설움이 복받쳤지만 통합당의 승리를 위해 불출마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또 "무소속으로 상주시장에 출마해달라는 지지자들의 권유도 있었지만, 이 또한 중요한 이 시기에 당의 분열과 편 가르기, 반목을 야기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의 불출마로 상주문경 선거구는 더불어 민주당 정용운 후보, 미래통합당 임이자 의원(비례), 무소속 이한성 전 국회의원이 대결하게 됐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