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주성영 "홍준표 대구 떠나라"…홍준표 "허위사실, 용서 않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주성영, 홍준표 저격수 자처…홍준표 "관심 없다"

주성영 미래통합당 대구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대구시당 제공 주성영 미래통합당 대구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대구시당 제공
홍준표 무소속 후보(수성을)가 6일 선거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강은경 기자 ekkang@imaeil.com 홍준표 무소속 후보(수성을)가 6일 선거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강은경 기자 ekkang@imaeil.com

주성영 미래통합당 대구공동선대위원장이 홍준표 무소속 후보(대구 수성을) 저격수를 자처했다. 주 위원장은 6일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홍 후보는 대구를 떠나라"며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홍 후보는 세 가지 모순에 대해 대답해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고향(창녕)을 떠나 타향(대구)에 와서 타향을 고향이라고 우기는 모순 ▷문재인 정권 타도라고 외치면서 정권 심판의 대열에 선 통합당 후보 등 뒤에서 총 쏘는 모순 ▷문 정권 심판 대의에 따라 무소속 후보를 사퇴한 이진훈 후보를 무소속인 자신의 볼모로 잡은 모순에 대해 설명할 것을 촉구한 것.

그러면서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로 대통령 될 사람은 이 고향에서는 홍준표밖에 없다'고 얘기했다. 대구를 제2의 고향이라고도 얘기하지 않았다. 홍 후보를 따라다니는 대구 사람은 배알도 없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주 위원장은 또 "우리 정치에는 유시민, 박지원, 홍준표 따발총이 있다. 세 명의 따발총 중에서 홍 후보가 가장 질이 떨어진다. 유·박이 자기편을 향해 쏘는 거 봤느냐"며 "홍 후보는 앞뒤, 좌우를 가리지 않는다. 나경원 의원을 저격하는 걸 보면서 역시 홍 후보답다고 생각했다. 황교안 대표도 쏘고,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당할거다"며 거칠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진훈 구청장 문제는 따로 말하지 않겠다"고 입을 닫았다.

주 위원장은 "앞으로 선거일(15일) 전까지 수(8일)·금(10일)·월(13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홍 후보 공격을 계속하고, 홍 후보 선거사무실 앞에서 유세도 할 것"이라며 저격수임을 자처했다.

같은 시각 기자간담회를 하던 홍준표 후보는 "누가 뭐라고 해도 관심을 쏟지 않는다. 다만 허위사실을 얘기할 때는 용서치 않는다. 자기 정치 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 주 전 의원이 얘기하는 거 수성을 주민들이 믿지도 않을 것이고, 보지도 않을 것"이라며 "주 전 의원이 변수가 되겠느냐"고 불쾌함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15%포인트 이상 차이로 압승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당선되면 모든 정당 연합으로 반문연대를 추진하고 그 중심에 서서 문재인 타도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