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통합당 복당파, 친박 밀어내고 당 중심으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비박계 인사로 꼽히는 주호영, 김부겸 꺾고 당 원내대표 차지
하태경 "선 넘은 민경욱 탈당"…당내 현안에 나서며 보폭 넓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직을 수락한 후 주호영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직을 수락한 후 주호영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내 복당파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계기로 탈당한 뒤 다시 당에 돌아와 입지가 좁아진 듯 했지만 총선 이후 친박계(친박근혜)의 자리를 밀어내며 당의 중심으로 자리잡는 분위기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맨 앞에 있다. 비박계였던 그는 박근혜 탄핵 사태 때 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해 개혁보수신당 창당에 동참했다. 21대 총선에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꺾었고, 통합당 원내대표로 선출 된 뒤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같은 복당파인 하태경 의원도 당내 현안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며 보폭을 넓히는 중이다.

그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총선 당시 중국 해커 개입설을 제기한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선 이후 부정투표 의혹을 줄기차게 제기해온 민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대표적인 친박이다.

하 의원은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며 "(민 의원은)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며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비판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통합당의 지휘봉을 잡게 된 것도 의미심장하다. 그가 의원 당선인 다수의 압도적 지지를 바탕으로 당 재건을 맡은 만큼 탄핵의 1차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친박 인사들의 긴장도가 높아졌다.

김종인 비대위가 대선 후보에 이르기까지 상당 부분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면서 당내 강성 보수파의 운신 폭이 좁아질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여기에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의 복당도 관심사다. 김 비대위원장과의 관계 설정 등 문제가 남아 있지만 당 밖에서 몸을 풀며 의욕을 감추지 않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구 시민들과 수성을 주민들이 내게 마지막 기회를 줬다. 제가 과연 국가를 운영할 자질이 되는지 국민들에게 직접 물어 보는 기회를 갖겠다"며 대권 재도전 의지를 밝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