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진중권, 김부겸에 "이분 원래 이런 수준 아닌데"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진중권, 김부겸. 매일신문DB, 연합뉴스 진중권, 김부겸. 매일신문DB,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김부겸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김부겸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현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도전하고 있는 김부겸 전 국회의원의 최근 입장 표명에 대해 비판했다.

31일 진중권 전 교수는 부동산 3법과 공수처 후속 3법 등의 어제(30일) 국회 처리에 대해 '입법 독재'라고 반발하는 미래통합당과 관련,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나. 발목잡기와 무조건 반대만 하다 21대 총선에서 심판받지 않았나"라고 비판한 김부겸 전 의원에게 쓴소리를 했다. 김부겸 전 의원의 해당 발언을 다룬 한 언론 기사도 곁들였다.

김부겸 전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써 통합당을 향해 "의회독재, 입법독재, 제2의 유신독재 등은 통합당이 민주당에 쏟아붓는 독설"이라면서 "아무리 속상해도 독재란 말은 함부로 쓰면 안 된다"고 독재의 조건인 기본권 제한과 선거 부정 등이 없었다고 근거를 밝혔다.

이어 계속 통합당을 향해 "우리 민주당은 거대 여당으로서 무한책임이 있다. 반대 의견을 경청할 테니 국회에 들어와 반대하고 대안을 제시해달라. 툭하면 장외투쟁이라니, 지겹지도 않나. 물귀신처럼 같이 빠져죽자고 하지 말라. 그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간다. 민주주의의 기본 작동 원리부터 다시 생각해야 할 때"라는 등의 비판을 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렇게 밝힌 김부겸 전 의원을 두고 "이분 원래 이런 수준 아닌데, 박주민 때문에 선명성 경쟁 하느라 그러나 보다"라며 "'문빠'들 지원 없이는 3위로 미끄러질 수 있다"고 이유를 분석했다. 현재 민주당 대표를 두고 김부겸 전 의원, 이낙연 의원, 그리고 박주민 의원까지 3명이 경쟁하고 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메신저에 문제가 있다고 메시지가 부정되는 건 아니다"라면서 "상대가 하는 비판 중에서 합리적 핵심은 골라 들을 줄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 "지금 당신들이 하는 게 입법독재가 아니면 뭔가. 의회에서 토론 한번 없이 쪽수로 법안 통과시키는 게 당신들의 민주주의인가"라며 "그건 자유민주주의가 아니라 인민민주주의"라고 꼬집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