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갑질 논란' 이진련 시의원 "사과 못해"…징계 수위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민주당 대구시당, 이진련 시의원 징계 수위 논의
시당 윤리심판원 14일 심야 회의…다음달 7일 발표
중징계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져

이진련 대구시의원. 매일신문DB 이진련 대구시의원. 매일신문DB

비판적 댓글을 달았다는 이유로 직장까지 찾아와 '갑질'했다는 의혹(매일신문 15일자 6면 보도)이 제기된 이진련 대구시의원(비례대표) 징계 수위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차원에서 본격적인 논의 절차에 돌입했다. 대구시당(김대진 위원장)이 14일 윤리심판원을 열어 중징계 방안 등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1차 회의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중징계' 방안에는 출당 조치까지 포함돼 있어 이 시의원이 당적을 잃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시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11시까지 도시락으로 저녁 식사를 대체하면서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

회의에서 심판위원들은 중징계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된 이유로는 시의원 현장 방문 시 절차상의 문제였다. 통상 시의원이 현장 방문을 할 경우 방문 현장의 장(長)에게 사전 통보하고 이를 통해 이뤄져야 하지만 이 시의원은 이 같은 절차를 무시하고 곧바로 자신에게 비판 댓글을 단 해당 교사와 접촉했다는 것이다. 절차상 문제를 별도로 하더라도 교사 신분인 피해자가 신변의 위협을 느끼거나 조직 내 명예가 실추된 것에 대해서는 묵과할 수 없다는 의견도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오전 11시 이진련 대구시의회 의원에게 갑질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38) 씨가 대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수현 기자 지난 14일 오전 11시 이진련 대구시의회 의원에게 갑질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38) 씨가 대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수현 기자

특히 이 사건에 대해 청와대 게시판 청원이 진행 중이어서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도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역의원 한 명의 오해 살만한 처신 때문에 중앙당 차원에서 추진 중인 '동진정책'에 제동이 걸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 때문이다.

15일 오후 3시 현재 '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의 갑질을 고발합니다'란 제목의 청와대 게시판 청원에 1천650명이 참여한 상태다.

시당 윤리심판원은 다음 달 7일 2차 회의를 열어 이 시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최종적으로 확정해 발표한다.

한편 이 시의원은 14일 열린 심판원 회의에 참석해 '피해자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한 심판위원의 질문에 "사과할 생각 없다. 나는 그저 함정에 빠진 것뿐"이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