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추미애·與, 윤석율 정조준…"선 넘어, 대단히 부적절"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여권 "검찰 신뢰도 꼴찌, 음험하고 교활" 윤 총장 겨냥 맹폭
김종인 "여당 공세, 총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겠다는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6일 열린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총공세를 벌여 국감장이 윤석열 성토장이 됐다. 추 장관의 '선을 넘었다'는 윤 총장에 대한 공격은 윤 총장이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자신을 겨냥해 작심 발언을 한 데 대한 반격으로 비쳐졌다.

추 장관은 이날 '법무부 장관이 총장의 상급자냐'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맞다"고 언급하며, 총장에 대한 지휘·감독권이 있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을 라임자산운용(라임) 로비 수사 지휘라인에서 배제한 것은 "적법한 수사 지휘"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당히 의심스러운 점이 많아 장관으로서는 법에 의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게 적법하고 긴박했다"고 부연했다.

윤 총장의 국감 답변 태도와 관련해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며 "대단히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관으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 이 자리를 빌려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범 여권 정당 소속 의원들도 윤 총장에 대한 공격에 가세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대검찰청에 윤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을 촬영한 사진을 국감장에 띄우고는 "이렇게 나열해놓고 본인이 정치적 지지를 받고 있다는 식으로 위세를 보이는 태도는 매우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같은 당 소병철 의원도 "대선판을 흔드는 검찰총장이다. 특정 세력이 지지해 대권 주자로 부상했지만, 반대로 검찰 신뢰도는 꼴찌가 됐다"고 지적했다. 법원을 행정부 소속이라고 해 윤호중 법사위원장으로부터 지적을 받은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해 '음험하고 교활하다'는 거친 표현까지 사용하며 맹비난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또 조수진 국민의 힘 의원의 "검찰총장이 의혹에 싸여 수사를 지휘할 수 없다면 장관으로 해임을 건의해야하지 않느냐"는 질의에 "감찰 결과에 따라 정치권의 의견을 참고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답해 윤 총장에 대한 해임건의의 가능성도 열어 놓았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여당 의원들의 공세는 어떻게 하든지 총장을 저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겠다는 것"이라며 "과연 한국의 의회민주주의는 정상적으로 발전하고 있는가"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