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호텔 전세' 제안 실망, 공감·현실 감각 없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국민의힘 '24번째 주택정책' 맹공…"여야 빼고 전문가 모여 대안 모색"
“그렇게 좋으면 홍남기·김현미부터 살아보라” 전세대책 조롱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0일 문재인 정부 들어 24번째 주택정책이자 전세난 해소를 위해 제시한 '호텔 전세'에 파상 공세를 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호텔 방을 개조해서 전세로 쓰자는 제안 자체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최근 세 가지에서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며 '호텔방 개조'와 김해신공항 번복,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 과정에서 보인 이 대표의 행동을 문제 삼았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처치 곤란한 상가나 호텔에서 어쩔 수 없이 사는 것을 국민은 주거 안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감 능력이나 현실 감각, 정책 능력도 없는 사람들이 모여 앉아 부동산 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고 몰아붙였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야당 간사인 류성걸 의원(대구 동갑)은 "부동산은 수요자가 살고 싶은 주거 형태가 돼야 한다. 호텔은 그 형태가 될 수 없다"며 알맹이가 없는 정책이라고 깎아내렸다.

류 의원은 "그렇게 좋으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부터 한번 들어가 살아보라"고 비꼬았다.

홍문표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 "현실적이지 못한 이야기를 당 대표가 마치 좋은 정책인 것처럼 내놓으니까 국민들이 비웃는 것"이라며 "주택문제는 여야를 빼고, 전문가들이 모여서 좋은 진단을 해서 그 결과를 가지고 여야가 따라가자"고 제안했다.

그는 "(부동산 대책이) 하나도 들어맞지 않고 도리어 고무풍선처럼 부풀리는 작용을 했기 때문에 국민들이 주택 문제만 나오면 고개를 절레절레 내두른다"며 "국민을 자꾸 우롱하고 현혹해 주택 문제가 이제는 서울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의 문제로 번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의원도 라디오 방송에서 "이미 실패한 정책이다. 24번째 부동산 대책인데, 행주 물도 없는데 계속 쥐어짠다"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는 "살기 좋은 주거지역 제공과 서민들이 맘 놓고 살 수 있는 공공아파트를 대폭 확충하고 나머지는 기존 시스템에 맡겨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정부는 지난 19일 공공임대 11만4천가구를 늘리겠다는 내용의 전세 대책을 내놓았지만 정작 관심은 일부분에 불과한 '호텔 전세'에 집중됐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정부 발표 이전에 이를 좋은 정책으로 언급하면서 불씨가 됐다. 특히 20차례가 넘는 부동산 대책의 약효가 먹히지 않으면서 떨어질 대로 떨어진 정부의 신뢰도를 조롱하는 소재가 됐다는 말이 나왔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