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역대 가장 좋은 기록?" 허경영 출구조사도 실제 득표도 "3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4·7 재보궐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6일 서울 강북구 수유역 인근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6일 서울 강북구 수유역 인근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선거에서 득표율 3위를 달리면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7일 오후 11시 37분 기준 30.26% 개표가 이뤄진 상황에서 허경영 후보는 0.96%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1만4천232표를 얻은 것이다.

같은 시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55.80%의 득표율로 82만2천937표를 얻어 1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41.21%의 득표율로 60만7천769표를 얻어 2위이다.

이어 체급은 차이가 나지만 허경영 후보가 3위를 차지하고 있고, 군소 후보들 가운데서는 선두인 것.

허경영 후보 다음으로는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0.60% 득표율, 8천904표),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0.43% 득표율, 6천453표), 신지예 무소속 후보(0.33% 득표율, 4천982표) 등이 뒤따르고 있다.

허경영 후보는 이날 저녁 공개된 지상파 3사(KBS·MBC·SBS) 공동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1.2%를 얻을 것으로 예측, 전체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허경영은 자신이 처음으로 뛰어든 선거인 1991년 지방선거에서 서울 은평구 구의원 선거 후보로 출마, 이때 3위로 낙선한 바 있다.

이어 1997년 15대 대선(김대중 대통령 당선)에서 7위, 17대 대선(이명박 대통령 당선)에서 또 다시 7위를 기록했는데, 이번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3위가 유력한 상황이다.

즉, 20년 전 구의원 선거에서 3위를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좀 더 높은 체급의 경기에서 3위를 차지하며 그의 정치 도전기에서 가장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허경영 나이는 주민등록상 만 73세(1947년생, 본인 주장은 1950년생으로 71세)이다. 이에 따라 향후 대선 등 남은 굵직굵직한 선거에 수차례 더 뛰어들며 이번 기록 경신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