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재보선 참패 후폭풍…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책임 통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 숙여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 숙여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으고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의총 직후 공식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의총 진행 도중 페이스북에서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최고위는 9명이지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물러나면서 현재 8명이다.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민,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임기가 내년 8월까지인 최고위원 1년 4개월 남기고 사퇴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