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도 총괄건축가 제도 도입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북도가 각종 공공건축 행정 업무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민간 전문가에게 맡긴다. 이를 위해 총괄건축가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도는 조례 제정과 공모 절차 등을 거쳐 연내 총괄건축가를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총괄건축가에게 경북도청 신도시 2단계 조성 사업은 물론 도가 추진하는 각종 공공 건축물 사업 구상을 맡길 생각이다. 도는 환동해지역본부 신청사 건립, 경상북도농업기술원·경북공무원교육원 이전, 경북미술관·경북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 신축 등 각종 굵직한 공공 건축물 조성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총괄건축가가 이러한 업무의 중심에 서서 도만의 개성과 특수성을 반영한 도시·건축물을 만들면 도의 품격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도내 각종 공공건축 업무는 주무 부서가 각각 계획을 수립하고 설계와 발주, 시공을 진행했다. 그러다 보니 건축물에 통일성이 없는 것은 물론 수십억~수백억원의 돈을 들이고도 행정 편의적인 건축물로 설계되는 경우가 많았다.

도는 앞으로 총괄건축가 아래 공공건축 전담 조직을 두고 전권을 줄 계획으로 벌써 중책을 맡을 적임자 찾기에 나섰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난주 영주시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영주를 총괄·공공건축가 제도의 모범 사례로 언급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도 이를 권장하고 있다"면서 "도청 신도시는 물론 각종 공공건축물 디자인이 새로워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전국 광역단체 중에는 서울·부산·인천시가 이미 총괄건축가 제도를 도입했고, 기초단체 가운데는 영주시와 서울시 강동구, 춘천시, 용인시가 운영 중이다.

※총괄건축가 제도: 민간 건축 전문가가 도의 건축과 도시 관련 정책 수립, 공공 건축물 계획과 설계 단계에서 조정·자문하는 제도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