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노동계 "최저임금 참사"…2.9% 인상에 강력 반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최저임금위원회가 12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천590원으로 의결한 데 대해 노동계는 '참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최저임금 참사가 일어났다"며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때인 1998년 2.7%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2.75% 이후 가장 낮은 인상률"이라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이대로라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1만원 실현도 어려워졌다. 노동존중 정책,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양극화 해소는 완전 거짓 구호가 됐다"며 "결국, 최저임금은 안 오르고 (산입범위 확대 등) 최저임금법만 개악된 셈"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