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관람석] 선수·지도자 없는 체육회장 선거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북 시·군 지자체장 대거 투표…체육회 주체 투표권 거의 배제
"다음 선거엔 선거인단 조정을"

17일 경산시 옥산동 경상북도체육회 회의실에 역대회장 사진들이 걸려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17일 경산시 옥산동 경상북도체육회 회의실에 역대회장 사진들이 걸려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13일 경산시민회관. 경상북도체육회 민간인 회장 선거 투표장이 마련된 이곳에 이강덕 포항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최영조 경산시장, 김충섭 김천시장, 고윤환 문경시장, 백선기 칠곡군수, 이승율 청도군수, 김병수 울릉군수 등 경북도 시·군 지자체장들이 대거 얼굴을 보였다.

이를 지켜 본 한 퇴직 공무원은 "근무 시간에 단체장들이 왜 투표장에 왔는지 의심스럽다. 뭔가 특정 후보에 대한 각본이 있는 게 아니냐"고 했다.

의심은 이들이 투표하러 온 것으로 확인되면서 금세 풀렸다.

문제는 '지자체장의 선거 조직으로 이용되는 폐단'을 바로잡자는 취지로 시행된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가 정치인 선거로 치러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투표권이 있는 선거인단을 들여다보면 명확해진다. 이번 선거 투표권은 정회원 경기단체 회장과 대의원, 23개 시·군 체육회 회장과 대의원 등 453명에게 있다. 이들은 시장, 군수를 비롯해 시·군 체육회와 경기단체의 임원들이다.

반면 체육회의 주체인 선수와 지도자들은 거의 배제돼 있다. 경상북도 엘리트 체육의 산실인 경북체육중고등학교 경우 투표권이 한 장이다. 도윤록 교장만이 양궁 종목 대의원 자격으로 투표권을 행사했다.

사실 체육회 주인은 선수와 지도자들이며 이들이 회장을 뽑아야 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선수위원을 두고 있으며 대한체육회장 선거에는 선수·지도자들이 투표에 참가한다. 대한체육회장 선거 때도 애초 선수·지도자·심판이 배제돼 있었으나 부정, 혼탁, 매수 선거에 대한 우려가 나오면서 추가로 이들이 선거인단에 포함됐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 기간 일부 후보는 노골적으로 지자체장과의 친분을 내세우기도 했다. 한 후보는 이철우 도지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선거운동 포스터에 담아 상대 후보들의 비난을 받았다. 다른 후보는 이철우 도지사의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하자 대립 각을 세우기도 했다.

경북체육회는 이번에 역대 1935~1945년, 1955~1961년에 이어 세 번째로 민간인 회장 체제를 가동한다. 민간인 회장 체제 안착을 위해서는 민간인 체육회장 제도의 입법 취지를 살려 3년 후 선거에서는 선거인단을 조정해야 한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