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SBS 8시 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신상 공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SBS 8시 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신상 공개. tv 화면 캡처 SBS 8시 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신상 공개. tv 화면 캡처

SBS가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성착취 음란물 제작 및 유포 혐의로 최근 구속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박사' 조모씨의 신상을 23일 공개했다.

이날 저녁 방송한 '8시 뉴스'에서다.

SBS에 따르면 조모씨의 이름은 조주빈. 올해 나이 25세이다.

SBS 8시 뉴스에서 찾아간 조주빈 씨 과거 활동 대학 학보사 건물 입구. tv 화면 캡처 SBS 8시 뉴스에서 찾아간 조주빈 씨 과거 활동 대학 학보사 건물 입구. tv 화면 캡처
인하공업전문대학(인하공전) 학보사 위치 건물 입구. 네이버 인하공업전문대학(인하공전) 학보사 위치 건물 입구. 네이버

조씨에 대한 신상 공개 여부는 경찰이 내일인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결정할 예정인데, 이를 하루 앞두고 SBS가 선수를 친 셈이다.

SBS는 "이번 사건이 청소년 대상 잔혹한 성범죄인 동시에 피해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했다. 그래서 추가 피해를 막고 또 아직 드러나지 않은 범죄를 찾아서 수사에 도움을 주자는 차원에서, 그리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과 함께 구속된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SBS가 이렇게 조씨의 신상을 먼저 공개하면서, 경찰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의 '공개' 선택에 영향을 줄 지 주목된다. 이미 방송을 통해 신상이 공개돼버려 비공개 결정을 내리는 게 오히려 부담스러워진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20대 남성 A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법정에서 나오고 있다. A씨가 텔레그램에서 유료로 운영한 이른바 '박사방'이라는 음란 채널에는 미성년자 등 여러 여성을 상대로 한 성 착취 영상과 사진이 다수 올려졌다. 연합뉴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20대 남성 A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법정에서 나오고 있다. A씨가 텔레그램에서 유료로 운영한 이른바 '박사방'이라는 음란 채널에는 미성년자 등 여러 여성을 상대로 한 성 착취 영상과 사진이 다수 올려졌다. 연합뉴스

앞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최근 경찰에 체포된 조씨의 옆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조씨는 언론 취재진 앞에서는 고개를 숙인 채 수갑이 채워진 손으로 자신의 얼굴 대부분을 가렸지만, SBS 카메라에는 마스크를 끼기는 했지만 얼굴 옆모습을 그대로 노출했다.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최근 경찰에 체포된 조씨의 옆모습 얼굴을 공개했다. SBS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최근 경찰에 체포된 조씨의 옆모습 얼굴을 공개했다. SBS

조씨는 지난 16일 음란물 제작·배포 등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고, 이어 19일 같은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조씨를 포함해 현재까지 운영자 등 124명을 검거해 18명을 구속한 상황이다.

아울러 조씨가 운영한 박사방의 모델인 'N번방' 운영자 '갓갓'을 추적 중이다. 갓갓의 경우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추적하고 있어 경북에 주소지가 있다는 등의 추정이 나오고 있다.

그리고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특별히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 등의 발언으로 경찰 수사에 힘을 실어준 바 있다.

(위)N번방 전원 처벌 등의 요구를 담은 SNS 해시태그. (아래)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 방침을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 매일신문DB (위)N번방 전원 처벌 등의 요구를 담은 SNS 해시태그. (아래)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 방침을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 매일신문DB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