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서 한 해 버려지는 동물 8천마리, 대책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보호소 늘리고 입양 비용 지원
경주·경산시 직영 센터 신축 속도…구조 포획단 작년부터 자체 운영

경북 모 동물보호센터의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 모 동물보호센터의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 유기동물 발생 마리 수가 최근 3년새 2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등을 중심으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양육 탓에 버림받는 개들이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유기동물(개) 발생 마리 수는 2017년 4천216마리, 2018년 6천485마리, 지난해 8천211마리로 해마다 가파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지역별 발생 마리 수는 포항 1천109마리로 가장 많았고 경주 1천21마리, 경산 769마리, 상주 611마리, 울진 542마리 등이었다.

동물보호법상 유기동물이 발견되면 시장군수는 치료·보호를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 이러한 법적 근거를 토대로 도내 23개 시군에서는 총 25개 동물보호센터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시군이 직영하는 동물보호센터는 영주, 영천 등 6곳에 불과하다. 일부 시군은 동물병원 등에 위탁해 보호센터를 운영하는 실정이다.

이에 일부 시군은 늘어나는 유기동물 보호를 위해 직영 동물보호센터 건립을 서두르고 있다. 우선 경주와 경산이 지난해 각각 20억원씩 사업비를 확보해 동물보호센터 신축에 나섰다. 구미 역시 직영센터 설립을 위해 경북도와 협의 중이다.

입양 권장을 통한 유기동물 보호 대책도 추진하고 있다. 도는 유기동물 입양 시 마리당 질병 진단비, 치료비, 예방접종비 등 20만원을 지원해주고 있다. 도내에서는 2017년 1천791마리, 2018년 2천533마리, 지난해 2천744마리가 입양돼 새로운 가족을 만났다.

이 외에도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29명 규모의 유기동물 구조 포획단을 운영해 원활한 유기동물 구조·포획, 보호 관리 등에 나서고 있다. 또 동물보호센터의 운영비, 재료비 등을 지원해 유기동물의 적정한 관리를 돕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구 등 대도시와 달리 경북 시군에서는 유기동물이 발생하더라도 야산 등에서 생활해 신고 접수 사례가 많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워낙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 늘다보니 유기동물 발생 건수가 급증, 시군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적절한 보호 조치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예산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