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이용수 할머니 건강 악화설…"윤미향 돌발 방문 때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1일 오후 대구 시내 모처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최근 심경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1일 오후 대구 시내 모처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최근 심경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갑작스런 방문으로 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연합뉴스를 비롯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지난 19일 밤 윤 당선인과의 만남 이후 가슴 통증을 호소해 왔으며, 21일 오후 10시쯤 대구 남구에서 침 시술을 받았다. 평소에도 오른쪽 팔 상태가 좋지 않아 한방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술을 한 한의사는 "침을 10대 정도 놨다"며 "오른쪽 팔 상태는 좀 나아졌지만, 가슴이 답답한 증상은 꼭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9일 오후 8시50분쯤 아무런 사전 연락 없이 대구에 있는 이 할머니를 찾아 10분간 독대했다. 애초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고 사죄하자 이 할머니가 "불쌍하다"며 눈물을 흘렸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이 할머니 측은 강하게 반박했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사과를 한답시고 방으로 갑자기 들이닥치는 바람에 할머니께서 많이 놀라셨다"며 "그날 이후 하루에 3~4시간 밖에 주무시지 못해 살이 많이 빠지고 기력이 쇠하는 등 건강 상태가 더욱 나빠졌다"고 말했다.

이날 간단한 치료를 받은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은) 자기 마음대로 하는 사람"이라며 "30년을 같이 하다가 하루아침에 배신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만남으로 갈등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법이 심판할 것이며 용서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당선인은 이날 방문 이후에는 이 할머니 측에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오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정의기억연대 관련 논란과 관련한 '마지막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하지만 일련의 과정으로 인해 건강이 악화된 상태에서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