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與권 잡자' SNS글 2배↑…당권주자 김부겸 "일본, 속좁은 외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6월 페북에 글 16개, 지난달 8개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일본의 소재·부품 등 수출규제 1년을 맞아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역량을 결집하면,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라고 평가한 가운데, 30일 당권 주자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와 비슷한 메시지를 내놨다. 그는 "일본의 보복 조치는 양국 관계를 훼손시켰을 뿐, 일본의 목적은 전혀 달성되지 못했다"고 했다.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동북아 평화-선린을 위한 아베 총리와 일본의 대국적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글을 남기며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1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에 필요한 3가지 필수 품목의 수출우대 조치를 취소했다"면서 "오히려 보복 조치가 부메랑이 돼 일본은 무역 분야 손실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존 볼턴의 회고록의 내용을 언급하면서 "(이 책 내용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남북관계 개선에 사실상 반대했고, 일본 정부가 G7+ 회의에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을 반대하는 몽니를 부린다는 뉴스도 나왔다"며 "기가 막힌다. 참 속좁은 외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1998년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 총리의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언급하면서 이를 "한일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였다고 평가하면서도, 현재 "아베 총리는 어렵게 연 한일 우호 관계를 거꾸로 돌려놓고 훼방을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아베 총리에게 "미래를 내다보는 통 큰 정치를 하길 바란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G7+ 회의, WTO 등 국제 사회에서 양국이 협력할 기회를 받아들이라"며 "이런 구체적 조치만이 훼손된 양국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6월에만 16개의 글을 올렸다. 지난달엔 8개를 쓴 것과 비교할 때 본인 SNS에 글을 쓰는 빈도가 2배나 늘었다. 김 전 의원이 6월 쓴 글은 ▶인국공 보안요원 정규직화는 정당 ▶대북 전단 금지는 정당 등 여권의 시각에서 벗어나지 않는 내용이다. 전날에도 그는 "우리 내부는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고 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의 이러한 행보가 당 대표 선출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 대표 선출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국민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 비율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