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다음 핫 국민청원은 '공공의대 게이트 규명 및 철회' 요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난 27일 올라온 '이른바 '공공의대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청합니다.' 청원이 30일 오후 3시 20분을 조금 넘긴 시각 7만명이 넘는 동의를 모았고, 28일 올라온 '공공의대 정책의 완전한 철회를 청원합니다.' 청원은 같은 시각 8만5천명이 넘는 동의를 모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지난 27일 올라온 '이른바 '공공의대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청합니다.' 청원이 30일 오후 3시 20분을 조금 넘긴 시각 7만명이 넘는 동의를 모았고, 28일 올라온 '공공의대 정책의 완전한 철회를 청원합니다.' 청원은 같은 시각 8만5천명이 넘는 동의를 모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최근 '진인 조은산'의 '시무 7조 상소문' 청와대 국민청원이 큰 관심을 얻은 가운데 다음 '핫 이슈' 국민청원 소재는 최근 정부가 추진 의사를 밝힌 '공공의대'가 된 모습이다.

지난 27일 올라온 '이른바 '공공의대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청합니다.' 청원이 30일 오후 3시 20분을 조금 넘긴 시각 7만명이 넘는 동의를 모았고, 28일 올라온 '공공의대 정책의 완전한 철회를 청원합니다.' 청원은 같은 시각 8만5천명이 넘는 동의를 모으고 있다.

각각 사흘 및 이틀만에 수만명의 동의를 모은 것이고, 정부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는 기한인 1개월 내로 무난히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공공의대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청합니다.' 청원에서는 "공공의대에 대한 정책이 과연 국민 건강을 위한 것인지" 물으면서 "입법도 되기 전에 진행되고 있는 토지보상, 지역구의 표심을 얻기 위한 지자체장과 국회의원의 무리수, 혹은 여당 표밭의 지지율 관리를 위한 보은적 정책, 이런 정치적인 논리에 의해서인것은 아닌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앞서 공공의대 학생 선발 시 시·도시사 추천권 부여나 시민단체의 개입 등의 방안이 알려지고 이어 정부 해명이 이뤄지는 등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어느 무엇보다 공정해야 할 입시에서 마치 현대판 음서제도를 연상케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원인은 "(공공의대 관련)법안에 얽혀있는 수많은 이권과 이해 당사자들을 통틀어 저는 '공공의대 게이트' 라고 명명하고 싶다"며 "이에 대한 즉각적이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공의대 정책의 완전한 철회를 청원합니다.' 청원은 자신이 서울 한 대학에 다니고 있는 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이 올렸다.

그는 5가지 이유를 들어 "정부가 제시한 공공의대 정책은 존재 가치가 없는 무용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최근 진행되고 있는 의사 파업도 언급, "국민들을 위해서 의사들의 현장 복귀는 최우선적인 사항이 되어야 하는 만큼, 정부는 전면적으로 공공의대 정책을 철회하고 코로나 사태 종식 이후 바람직한 의료질 향상을 위한 대책을 의사 등 전문가 집단과 함께 논의함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