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秋는 아니라는데…신원식 "민원실에 전화한 사람은 여성"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국방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부가 2017년 6월 아들 서모 씨의 휴가 연장에 관해 민원을 넣었다고 밝혔지만,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방부 민원실에 제가 직접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었던 사람은 여성이라는 주장이 16일 국민의힘에서 제기됐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익명을 요구한 제보를 인용해 "서 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 어떤 여자 분이 전화를 했다"며 "신상을 기록해야 한다고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는데 확인해보니 (이름이) 추미애 장관 남편 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했다. 신 의원은 그러면서 "목소리는 여자 분이었다고 한다"며 "당시 (전화를) 받는 사람은 남자 이름인지, 여자 이름인지 잘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익명의 제보자에 대해서는 "제보자 본인도 여러 가지 현재 직책이 그렇다 보니, 제보자를 밝히기는 좀 어렵다"고 했다.

신 의원이 새로운 제보를 내놓으면서 국방부 민원실에 직접 전화를 한 인물이 누구인지, 청탁 관련 내용이 있었는지 등 공방이 거세질 전망이다. 전날엔 검찰이 군 중앙서버에 2015년 이후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음성 녹취파일이 모두 저장된 점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또한 앞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이 공개한 국방부 내부 문건에는, 서 씨 부모가 "아들의 병가가 종료됐지만 아직 몸이 회복되지 않아 좀 더 연장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문의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다. 하지만 추 장관은 본인이 직접 전화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남편이 전화했느냐"는 야당 의원 질문에는 "주말 부부라 남편에게 묻지 못했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한편 신 의원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서 씨 변호인은 입장문을 통해 "마치 추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인 주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라며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다른 의혹을 부풀린 데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