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秋 장관 형부 버스공제조합 이사직은 '처제 빽'"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김상훈, 16일 국토교통부에 국감서 '친족 인사' 공세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참석한 위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선미 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참석한 위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선미 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훈 국회의원 김상훈 국회의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형부가 버스공제조합의 이사장을 맡은 것을 두고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친족 인사'라는 야당의 공세가 펼쳐졌다.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이사장 취임 과정을 보면 별도 공모 과정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여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빽'을 이용한 인사일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분(이사장)은 평생을 건국대 교직원으로 재임해 공제조합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이는 '낙하산 인사,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도 아니고 그야말로 '친족 인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 사안은 국토부 장관에 대한 보고 없이 진행될 수 없다고 본다"며 "추 장관의 형부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라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형부라는 사실은 기재사항이 아니라 알 수 없었다"며 "공모 절차 등을 통해서 적정한 인물이 임명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