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윤석열, '라임 사건 검사 비위 의혹' 수사 전격 지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한 검사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전격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임의 실질적 전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전날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천만 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 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여당뿐 아니라 야당 정치인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고, 현직 검사 여러 명에게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 주장에 따르면, 그가 접대한 검사 중 한 명이 라임 수사팀에 투입됐다는 게 된다.

김 씨는 또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라고도 주장했다.

김 씨의 이 같은 폭로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이에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감찰 착수를 지시했었다. 법무부 감찰규정에 따르면,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감찰 사건 중 검찰의 자체 감찰로는 공정성을 인정받기 어려울 때는 법무부 장관의 명을 통해 법무부가 직접 감찰을 할 수 있어서다. 법무부는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검찰 로비 관련 수사 은폐 의혹,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에 대한 감찰을 진행 중이다.

법무부의 직접 감찰에 이어 정식 수사가 지시되면서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가 확전되는 형국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