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속보] 방역당국 "최근 3일새 부산항 입항 외국선박 6척서 77명 확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독일 컨테이너선, 러시아 원양어선·냉동냉장선 확진자 무더기

부산국립검역소가 20일 최근 사흘간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선원 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부산국립검역소가 20일 최근 사흘간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선원 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사흘간 77명의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부산국립검역소는 20일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선원 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7일에는 독일 국적 컨테이너선 칭다오 익스프레스(9만3천700t·승선원 21명)호에서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러시아 국적 원양어선 아틀란틱 시리우스(7천805t·승선원 105명)호에서도 9명, 러시아 국적 냉동냉장선 티그르2(7천122t·승선원 20명)호에서도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뒤인 18일에는 러시아 원양어선 아틀란틱 시리우스호에서 전날에 이어 확진자 25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19일 러시아 냉동냉장선 조디악(933t·16명)호에서 2명, 러시아 냉동냉장선 크리스탈 아르티카(7천392t·승선원 24명)호에서도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러시아 원양어선 유라보 아모르스키호 (1천140t·승선원 26명)에서 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승선원 105명이 탄 아틀란틱 시리우스호는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내일 자진해서 부산항을 떠날 예정이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