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공부하러 와야지"…학교 밖 청소년 손 잡아준 경찰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벼랑 끝에 몰린 청소년 100여명, 검정고시 돕고 일상 안부 챙겨
김진호 서부署 여성청소년계 팀장…올해 3명 대학 진학·취업 준비
'선생님', '아빠', '아버지'…김진호 팀장 부르는 이름도 여럿
" 방황의 끝은 있어… 끝이 보일 때까지만 곁을 지켜주고 싶어"

지난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C(19) 양은 '스승의 날'에 카네이션을 선물할 정도로 김 팀장을 선생님처럼 따르고 있다. C양에게 받은 카네이션을 들고 있는 김진호 대구 서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계 학교전담팀장. 김영하 인턴기자 지난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C(19) 양은 '스승의 날'에 카네이션을 선물할 정도로 김 팀장을 선생님처럼 따르고 있다. C양에게 받은 카네이션을 들고 있는 김진호 대구 서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계 학교전담팀장. 김영하 인턴기자
지난달 초 대구 서부경찰서 3층 여성상담실에서 학교 밖 청소년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 김진호 서부경찰서 학교전담팀장 제공 지난달 초 대구 서부경찰서 3층 여성상담실에서 학교 밖 청소년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 김진호 서부경찰서 학교전담팀장 제공

"밥 먹었나, 공부는 잘 하고 있나?"

18일 오후 7시쯤 대구 서부경찰서 3층 여성상담실. 책상에는 상담 서류 대신 고졸 검정고시 문제집이 펼쳐져 있었다. 학교 밖 청소년인 A(19) 양이 검정고시를 공부하고 있었다. A양은 집에서 푼 숙제를 산더미처럼 가져오는 날도 있다.

학교를 벗어난 청소년들이 대구 서부경찰서를 '공부방'처럼 드나들어 화제다. 청소년들에게 애정어린 잔소리를 아끼지 않는 김진호(54)여성청소년계 학교전담팀장이 있기 때문이다.

이곳에 오는 청소년들은 범죄를 저질러 김 팀장에게 인계됐던 이들이다. 가정과 학교에서 방황을 거듭하다 어린 나이에 경찰서에 발을 들여놓았지만 범죄의 늪에 빠져드는 동안 누구도 온정의 손길을 내주지 않았다.

지난해 대학에 진학한 B(20) 씨는 "중학생 때 비행을 일삼는 무리와 어울리다가 사건사고에 휘말렸다"며 "사고치는 애로 낙인찍혀 학교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다. 담임 교사는 '너 같은 애는 검정고시도 안 된다'며 눈총을 줬다"고 했다.

벼랑 끝에 몰린 이들을 붙잡아준 것은 김 팀장이었다. B씨는 "학교를 그만두니 김 팀장님이 검정고시를 보라며 책을 쥐여줬다. 이후에는 대학에 도전해보자며 이끌어주셨다"며 "학교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김 팀장님이 대신 달려가 무릎 꿇고 빌어주셨던 적도 있다"고 했다.

이들은 김 팀장을 '경위'라는 계급 대신 '아빠',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어른들에게 받은 상처가 많지만, 김 팀장의 정성에 조금씩 마음을 열었다. 지난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C(19) 양은 '스승의 날'에 카네이션을 선물할 정도로 김 팀장을 선생님처럼 따르고 있다. 어버이날에 '아빠, 고맙습니다'는 영상을 찍어 보내는 청소년들도 수두룩하다.

지금까지 김 팀장을 거쳐간 학교 밖 청소년들은 100여 명. 이 가운데 지난해 2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올해는 3명이 진학·취업을 준비 중이다.

김 팀장은 "오늘 공부하러 상담실에 오는지, 안 온다면 집에서 공부는 하고 있는지 매일 전화해 물어본다. 학교 밖 청소년들은 식사를 거르고 다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밥을 챙겨 먹었는지도 매일 물어봐야 한다"며 "아이들은 가정이나 학교에서 상처를 받아 엇나가게 되는 경우가 많다. 방황의 끝은 반드시 있다. 그 끝이 보일 즈음까지만 곁을 지켜주고 싶다"고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