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서 신규 확진 10명…종교시설, 사우나 감염 지속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7일 오전 대전시 동구 가오동 동구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대전에서는 가양동 보습학원에서 확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대전시 동구 가오동 동구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대전에서는 가양동 보습학원에서 확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9천41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달서구·수성구·북구·동구 각 2명, 남구·달성군 각 1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2명은 경산 소재 사우나 관련이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37명이 됐다. 2명은 북구 동천동 수정교회, 1명은 바른법연구회 관련 확진자다. 누적 확진자가 각각 25명, 9명으로 늘었다.

가족이 경북 포항을 방문한 뒤 잇달아 확진된 포항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도 1명이 더 나왔다.

이밖에 전날 감염경로 불상으로 분류된 확진자의 접촉자 3명과 경산 요양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