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덕전자 김정식 회장, 모교 서울대 500억 쾌척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이제까지 서울대에만 657억 기부…"누적 기부금으로 최대"

대덕전자 회장 겸 해동과학문화재단 이사장인 해동 김정식 회장이 자신의 모교인 서울대에 500억원을 쾌척했다.

서울대는 18일 오전 행정관 소회의실에서 오세정 총장과 김 회장 등이 참석해 기부금 출연 협약식을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1956년 졸업한 김 회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지난 30년 가까이 장학금과 교육 시설을 기부해왔다"며 "이 기부가 서울대 공대에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활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탁금은 서울대 공과대학의 융·복합 교육과 연구 활동을 수행하는 시설인 '해동첨단공학기술원(가칭)' 건립을 위해 사용된다.

해동첨단공학기술원에서는 로봇, 반도체, 에너지, 바이오 등 공학 전 분야의 연구가 이뤄질 예정이다.

김 회장은 1991년부터 '해동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해 연구자와 대학생에 대한 지원을 해왔다. 이 재단은 '해동상'을 수상한 연구자 282명에게 연구비를 주고, 대학생 280명을 장학생으로 선발해 등록금 전액을 지원했다.

재단은 또 전국 20여개 공과대학 건물에 해동도서관을 건립해 국내 이공계 연구자와 대학을 지원하기도 했다.

개인 기부자로서 김 회장은 서울대 공대 전자공학과 및 화학공학과 해동학술정보실 등 서울대 내 10여곳의 교육·연구시설 건립을 도왔다.

오 총장은 "(김 회장은) 우리나라 전자기술 발전을 이끌어 온 산 증인"이라며 "이 기금을 우리나라 경쟁력 강화에 헌신할 수 있는 우수한 공학 인재를 양성하는 데 소중하게 활용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번 기부금을 포함해 김 회장이 이제까지 서울대에 전달한 기부금은 총 657억원"이라며 "누적 기부금으로 따지면 역대 서울대 기부자 중 최대"라고 밝혔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