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팀킴' 탈락…컬링 태극마크 '팀 민지' vs '컬스데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영웅 '팀 킴'(경북체육회)이 여자컬링 태극마크 탈환에 실패했다.

팀 킴(스킵 김경애)은 11일 오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9-2020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여자 플레이오프 준결승에서 '컬스데이'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에 5-7로 패했다.

팀 킴은 2-3으로 밀리던 6엔드 3점을 대거 잃으면서 분위기를 내줬다. 7엔드 2득점으로 추격했지만, 점수를 뒤집기 어려웠다.

팀 킴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열풍을 일으키며 한국 컬링 올림픽 역대 최고 메달인 은메달을 획득했지만, 지도자 갑질 파문과 신예 팀의 등장으로 2018-2019시즌 국가대표 자격을 유지하지 못했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하는 이번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서 2년 만의 태극마크 탈환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스포츠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