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포항 하늘길 열린다

입력 2008-08-14 10:04:02 수정 2008-08-14 10:04:02

연내 수륙양용기 울릉~독도 항공투어도 개발

울릉군 주민들의 최대 숙원사업인 항공기 취항이 연내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울릉군은 "올 연말까지 울릉∼포항 항공기 취항을 위해 2개 항공회사가 국토해양부에 부정기 항공 운송사업 허가 신청에 앞서 13일부터 울릉군 및 관계 부처와 취항 절차를 위한 협의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취항을 추진하고 있는 항공회사는 울릉~포항 수륙양용 비행기 운항을 준비 중인 울릉도에 본사를 둔 대한울릉항공(대표이사 이준호)과 서울에 본사를 둔 에이스항공(대표이사 김종석)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한울릉항공은 이달 초 자본금 75억원으로 투자회사를 설립하고 섬지역 실정에 맞는 수륙양용 전용 STOL기(단거리 이착륙, 20인승)를 도입해 포항∼울릉, 김포~양양∼울릉, 김해∼포항~울릉 노선 등을 연결하기 위해 국토해양부에 부정기 운송사업 면허신청에 나섰다.

대한울릉항공에 따르면 올 하반기 STOL기를 도입, 포항∼울릉(사동·현포) 노선에 취항하고, 2009년 상반기에는 김포공항을 출발, 강원도 양양공항을 거쳐 울릉도에 이르는 노선을 개설한다는 것. 또 2010년에는 김해공항을 출발해 포항공항을 거쳐 울릉도를 연결하는 노선도 취항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울릉항공 관계자는 "수륙양용 STOL 항공기를 도입할 경우 차별화된 울릉관광 상품을 탄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스 항공도 울릉군에 항공 운항사업 제안을 한 후 13일 현지 조사단이 울릉도에 도착해 사업추진에 대한 협의에 나섰다. 에이스 항공은 현재 L410 19인승 항공기를 운영하고 있는 회사로 3개 기종에 6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경기도 포천에 국내 헬기 및 중형 항공기 제조업체인 (주)킴스솔루션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에이스 항공은 "올 연말까지 1단계 사업으로 L410 19인승 항공기를 울릉~독도 항공투어 관광상품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2009년부터는 울릉도 및 포항을 연결하는 부정기 노선을 개설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에이스 항공은 또 "연내에 울릉읍 사동3리 주변 99만여㎡ 부지를 매입, L410 19인승 항공기 이·착륙 전용 1천200m급 활주로 공사에 들어갈 예정으로, 울릉군과 활주로 부지에 대한 사전답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울릉·허영국기자 huhyk@msnet.co.kr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