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전시할 때마다 날파리가 꼬인다…많이들 오셔서 평가해달라"

입력 2021-09-11 09:20:37 수정 2021-09-11 09:20:30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미디어아트 작가. 페이스북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미디어아트 작가. 페이스북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11일 전시지원금 논란에 대해 "전시에 많이들 오셔서 지원을 받을 만한지 아닌지 평가해달라"고 말했다.

준용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받는 지원금에 불쾌한 분이 많은 것을 이해한다. 저는 그에 보답할 수 있는 좋은 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으니 작품으로 보여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밤에는 지원금 논란을 다룬 언론 기사 목록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전시 한 번 할 때마다 날파리가 꼬인다"며 "이런 행태를 되풀이하는 언론에 유감"이라고 불쾌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앞서 청주시립미술관은 개관 5주년을 맞아 준용씨를 포함한 8명의 작가를 초청해 전시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참여작가 경비는 500만∼1천500만원으로, 준용씨에게는 1천500만원이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