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두달 연속 흑자…6월 56억1천만달러 기록

입력 2022-08-05 15:51:29 수정 2022-08-05 17:17:02
  • 0

5월 이어 두 달 연속 흑자 기록, 상반기 누적 흑자는 247억8천만달러
올해 전체 500억달러 흑자 달성 여부는 불투명, 수출 증가 폭 축소 탓

최근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연합뉴스
최근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연합뉴스

6월 경상수지가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흑자는 250억달러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이런 내용이 담긴 국제수지 잠정통계를 5일 발표했다. 6월 경상수지는 56억1천만달러(약 7조3천379억원) 흑자였다. 6월을 포함한 올해 상반기 누적 흑자는 247억8천만달러. 이는 한국은행이 지난 5월 예상한 210억달러를 웃도는 규모다.

경상수지는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흑자로 집계됐다. 2020년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였다가 4월 적자를 냈는데 5월 흑자로 전환했고, 6월 역시 흑자를 기록했다. 다만 작년 6월(88억3천만달러)보다는 흑자 규모가 32억2천만달러 줄었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증가한 탓이다.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한국은행 전망치를 넘어섰다. 하지만 올해 전체 500억달러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 한국은행 측은 "중국 수출 부진 등으로 수출 증가 폭이 축소되는 추세이기 때문"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