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칼럼] 신체활동 적은 현대인 하지정맥류 증가

입력 2022-08-05 19:45:31 수정 2022-08-05 19:45:19
  • 0

자연치유 어려워 초기 진료 통해 증상 완화
복합치료 병행…빠른 시일 내 건강한 다리로

손창용 부강외과의원 원장
손창용 부강외과의원 원장

인간은 '직립보행'으로 인해 중력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중력은 오래 서있거나 앉아 있는 경우 혈액이 아래로 쏠려 혈류의 원활한 흐름을 방해하고 정맥을 약하게 하는 원인이 된다.

심장에서 나온 혈액은 전신을 돌고 정맥을 통해 다시 심장으로 돌아간다. 발에서 심장까지 돌아가려면 중력을 거슬러야 하고, 이때 내려오는 혈액을 막아주는 것이 정맥의 '판막'이다. 이 '판막'에 이상이 생겨 심장으로 올라가야 하는 혈액이 역류하는 혈관 질환을 '하지정맥류'라 한다.

신체활동이 적은 현대인들은 과체중과 비만 등 여러 질환에 노출되기 쉽고 피로감도 많이 느낀다. '다리가 자주 붓거나 찌르는 듯하다. 밤에 저리거나 무거움이 있고 쥐가 자주 난다. 가려우며 열감이 나타나고 피부색이 변한다.' 이러한 증상들은 하지정맥류를 의심해 봐야 한다.

하지정맥류는 여러 요인이 있지만 노화, 비만, 생활 습관에 의해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임신으로 내분비 기능에 이상이 생겨 혈액량이 많아진 데 따른 순환 장애가 원인일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증상이 발생하면 자연 치유가 어려운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초기에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하지정맥류를 방치하면 혈관이 늘어나는 속도가 가중돼 치료가 어려워진다.

또한 하지정맥류가 악화되면 혈전성정맥염, 출혈, 피부궤양, 심부정맥 혈전증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증상이 개인마다 미세하게 다르기 때문에 환자 상태에 따른 치료가 필요하다. 혈관초음파 검사로 상태를 파악한 후 초기라면 약물요법,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 등 무절개 보존적 치료가 권장된다.

'거미양' 및 '망상정맥류' 등 진행이 된 환자는 '혈관경화요법'을 쓰게 되는데, 이는 문제 혈관에 경화제를 주입하는 치료 방법이다. 더 이상 진행되면 고주파, 레이저, 발거술 등 수술적 치료를 적용한다.

경화요법으로 정확하게 주사하면, 부어서 무겁고 아픈 증상들은 많이 해소된다. 근본 치료는 수술이 필요하지만 절개 흉터가 남아 최근에는 혈관 내 레이저 요법도 많이 선호되는 편이다.

레이저 요법은 비용 부담이 많으며, 심하게 뒤틀린 정맥류는 시술이 어려운 단점도 있지만 몇 가지 치료법을 병행하면 빠른 시일 내 건강한 다리를 찾을 수 있다.

하지정맥류를 미용적인 문제로 소홀히 여기는 등 초기 치료를 놓치면서 방치하는 사례가 많은 것이 현실이다.

가장 좋은 치료는 예방이다. 일상에서 오래 서 있을 경우 다리근육을 자주 풀어주고, 앉더라도 골반이나 다리가 심하게 꺾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꾸준히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손창용 부강외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