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삼성다운 야구…선두 SSG잡고 8위로 올라서

입력 2022-08-06 06:44:03 수정 2022-08-06 06:43:53
  • 0

선발 황동재, 리그 최고 선발 폰트와 대등한 경기
김현준, 연장 10회초 결승 타점

5일 인천 SSG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삼성-SSG 경기. 연장 접전 끝에 승리한 삼성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5일 인천 SSG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삼성-SSG 경기. 연장 접전 끝에 승리한 삼성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박진만 감독 대행의 삼성 라이온즈가 선두 SSG 랜더스를 연장 10회에 3-1로 꺾고 연승을 달렸다.

5일 인천 방문 경기에서 승리한 삼성은 NC를 9위로 밀어내고 승률에서 앞서 8위로 올라섰다.

선발투수 황동재가 예상을 깨고 다승 1위를 달리는 SSG 선발 윌머 폰트와 대등한 경기를 펼쳐 승리의 토대를 쌓았다.

SSG는 6회말 추신수의 안타에 이은 2루 도루, 최정의 좌중간 2루타를 묶어 0의 균형을 깼다.

그러자 폰트에게 무득점으로 끌려가던 삼성이 7회초 2사 2루에서 강민호가 1-1 동점을 이루는 깨끗한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대주자 김성윤을 홈에 불러들였다.

이틀 연속 연장전을 치러 피로가 쌓은 SSG를 삼성이 연장 10회에 무너뜨렸다.

안타와 볼넷으로 엮은 2사 1, 2루에서 김현준이 1타점 결승 좌중간 안타를 날렸다. 곧바로 대타 김태군이 좌전 적시타를 쳐 쐐기를 박았다.

9회 등판해 삼자 범퇴로 이닝을 마친 오승환이 시즌 3승째를 거뒀고, 문용익이 세이브를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