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감사원, 독립운영 헌법기관…대통령 언급 적절하지 않아"

입력 2022-10-04 09:11:05 수정 2022-10-04 10:09:09
  • 0

"무역적자 좀 발생해도 연말 경상수지 흑자 예측"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4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4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를 통보한 데 대해 "대통령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감사원은 헌법기관으로 대통령실과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기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때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는데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일반 원칙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불안한 경제 상황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선 차분히 대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일본보다 두 단계 높은 'AA-'로 평가한 것을 언급하며 "아직은 대외적인 평가가 좋은 형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금 반도체 가격이 하락 국면에 있는데, 수입 원자재 가격이 상승해 무역 적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연말 누적 기준으로 해서는 경상수지가 계속 흑자를 보일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국민들을 향해서는 "너무 불안하게 생각하지 마시고, 해야 할 경제활동을 하시고 정부가 꼼꼼하게 24시간 비상 체제로 잘 운영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말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를 통보한 것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부터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국회 국정감사가 열리는 가운데 '문 전 대통령 서면 조사 통보' 논란은 여야가 공방을 벌일 새로운 쟁점으로 떠올랐다.

문 전 대통령은 감사원의 조사 통보에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문 전 대통령에게 "문 전 대통령은 국민들의 준엄한 질문과 유족들 절규에 답할 의무가 있다"며 맞서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