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에 개 사체 가득…'불법 도살' 의심 강화도 개사육장 적발

입력 2022-10-05 20:12:33 수정 2022-10-05 20:13:37
  • 0

동물단체 경찰 신고…사육장 주인 "도살된 개 사 왔다"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구조된 개들. 동물보호119 제공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구조된 개들. 동물보호119 제공

인천 강화도 개 사육장에서 불법 도살이 이뤄지고 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해당 사육장에서는 개 사체 30여구가 발견됐다.

5일 인천 강화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강화군 불은면의 개 사육장 주인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사육장에서 개들을 불법으로 도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동물구조119'는 전날 "해당 개 사육장에서 도살 도구를 사용하는 소리가 들렸다"며 경찰과 강화군에 신고했다.

이 단체는 오랫동안 해당 사육장에서 불법 도살이 이뤄지는 것으로 의심해 추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강화군은 같은 날 현장에 출동해 사육장 내부에서 도살 도구와 개 사체 30여 구를 증거로 확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도축된 개를 사 왔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A씨가 실제 도축된 개를 산 정황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사육장과 함께 건강원도 운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강화군은 이 사육장에서 개 33마리를 구출했다. 이 중 2마리는 주인에게 돌려주고 나머지 31마리는 인천시수의사회 동물보호소로 옮겨 보호하고 있다.

보호 중인 개들은 A씨가 소유권 포기 의사를 밝힘에 따라 입양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구조된 개들. 동물보호119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구조된 개들. 동물보호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