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핵전략 전면 재검토"-유승민 "전술핵 재배치 美와 협상"

입력 2022-10-05 22:25:49 수정 2022-10-05 22:36:10
  • 0

北 커지는 안보 위협에 대응 촉구

홍준표, 유승민
홍준표, 유승민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 등 안보 위협이 커지면서 국민의힘 일각에서 대북 핵전략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크라이나 핵전 위협 사태는 세계 비핵화 전망에 그림자를 드리울 수밖에 없고, 북한 핵전력에 대한 대한민국의 대응 방향을 다시 정해야 할 가늠자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북 핵전략을 전면 재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또 "과연 북이 고도화된 핵전력으로 미국 본토 공격과 일본 본토 공격을 천명하고 우리를 핵공격한다면 그때도 미·일의 확장억제 전략이 우리 안전 보장을 위해 북을 핵으로 공격할 수 있을까"라며 "국가 안보는 입으로만 외치는 평화가 아니다. 철저한 군사 균형을 통한 무장 평화만이 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제는 우리가 새로운 게임체인저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상대로 핵 공유, 전술핵 재배치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이 도발할 때마다 우리는 '결연한 대응, 긴밀한 한미 공조'를 앵무새처럼 되풀이한다.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고 7차 핵실험을 해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말의 성찬, 'No Action Talk Only'(행동은 없고 말만 하는 것)는 아무 소용이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