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中대사 투숙 파키스탄 호텔서 폭탄테러…4명 사망(종합)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사는 당시 현장에 없어…테러 표적이었는 지 불분명
파키스탄 탈레반 배후 자처 "자폭테러였다"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주도 퀘타의 세레나 호텔에서 21일(현지시간) 오후 폭탄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자원봉사자들이 부상자를 들것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폭탄 테러로 최소 4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이 파키스탄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연합뉴스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주도 퀘타의 세레나 호텔에서 21일(현지시간) 오후 폭탄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자원봉사자들이 부상자를 들것으로 옮기고 있다. 이날 폭탄 테러로 최소 4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이 파키스탄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연합뉴스

파키스탄 남서부 한 호텔에서 21일(현지시간) 폭탄 테러로 최소 4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부상자 가운데 한 명은 경찰이며 중상자가 여럿인 것으로 알려졌다.

테러는 발루치스탄주(州) 퀘타의 세레나호텔 주차장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현지매체 ARY뉴스에 "폭발물로 가득 찬 차 한 대가 호텔에서 폭발했다"라고 설명했다. 폭발은 폭발물을 실은 차량이 주차장에 진입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셰이크 라시드 아마드 파키스탄 내무장관은 농롱 파키스탄 주재 중국대사가 이 호텔에 투숙하고 있었지만 테러가 발생했을 땐 현장에 없었다고 밝혔다. 중국대사는 이날 잠 카말 발루치스탄 주지사와 만났다고 리아콰트 샤와니 주정부 대변인이 밝혔다.

이란, 아프가니스탄과 맞닿은 발루치스탄주는 광물자원이 풍부하며 이를 더 차지하려는 지역 민족주의자들의 폭동이 이어지는 곳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또 발루치스탄주 과다르항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계획의 핵심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번 테러가 농롱 대사 일행을 겨냥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이날 테러 몇 시간 뒤 배후를 자처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