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서욱 "매우 송구…軍 성폭력 근본 개선책 마련할 것"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공군 피해자 女 중사 사망' 사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진행된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현안보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진행된 공군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현안보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공군 여 중사 성추행 피해 사망 사건과 관련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서 장관은 10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유족 여러분께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아픔을 남겨 드리고,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하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특히 서 장관은 성추행 사건 이후 전개된 2차 가해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회유·은폐 정황과 2차 가해를 포함, 전 분야에 걸쳐 한 점 의혹 없이 엄정하게 처리하겠다"면서 "군내 성폭력 사건 예방 및 대응 실태와 시스템을 재점검하여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한 국민적 지탄을 받아 온 군 사법제도의 개선방향과 관련해선 "군 형사 절차에 대한 지휘관의 영향력을 축소하고, 수사와 재판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혁과제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과 정의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은 이날 공군 여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에 대해 공동으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요구했다.

이들 야4당은 이날 소속 의원 112명 전원의 공동 요구·발의로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 임명법을 국회에 제출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 수석부대표, 정의당 이은주 원내 수석부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성폭력 피해에 의한 여군 사망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 및 특검법안 4당(국민의힘 정의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공동제출서를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 수석부대표, 정의당 이은주 원내 수석부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성폭력 피해에 의한 여군 사망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 및 특검법안 4당(국민의힘 정의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공동제출서를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