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김어준 놓고 여야 대립 與 '방송천재 귀한 줄 알아야지' VS 野 '가짜뉴스공장·망나니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김어준. 연합뉴스 김어준. 연합뉴스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TBS(교통방송) 프로그램 진행자 방송인 김어준 씨의 출연료와 편파방송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국민의힘은 김 씨가 진행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편향방송의 끝판왕'이라고 맹비난하면서 출연료 의혹을 감사원에 감사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김씨를 극찬하며 국민의힘에 반대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오후 전체회의에서 "방송은 공정성과 중립성이 생명인데 이렇게 입이 가벼운 사람이 진행을 하는 건 문제"라며 "뉴스공장이 아니라 가짜뉴스공장"이라고 몰아세웠다.

이어 "김씨는 계약서도 없이 출연료 상한액의 2배인 200만원을 받아 챙기고 있고 1인 법인을 통한 탈세 의혹까지 있다"며 "방통위가 옹호하니까 망나니춤을 추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렇게 편파 방송을 하는 데도 방통위는 뭐하는 것이냐"며 회의에 참석한 김현 방통위 부위원장을 향해 "방통위 폐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김남국 의원이 김씨를 옹호하고 나선 것을 두고 "여권 의원들이 김씨의 홍위병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이에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야당이 김씨의 편향성을 공격해 온 것은 선거전략상 그럴 수 있지만, 특정 진행자를 찍어내기 위한 방법으로 국회를 활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방어막을 쳤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의 출연료 논란과 관련해 TBS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요구안 의결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의 출연료 논란과 관련해 TBS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요구안 의결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계속 그런 식으로 한다면 우리도 각종 종편방송에서 불리한 발언을 하는 진행자나 출연자에 대해 공격할 것이고 그러면 상임위는 방송의 대리전으로 진행될 수 있다"며 "야박하게 특정인을 겨냥해 계속 공격하는 것은 별로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은 "찍어내기가 아니다. 김씨의 경우 SBS와는 계약서를 썼다고 하지 않느냐"며 "편향성이 아니라 계약의 관행이나 공정성 문제에 국민들도 관심이 있으니 상임위에서 의견을 모았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영방송인 TBS에 편파성 논란은 KBS와 MBC로도 번졌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KBS 보도의 주인공은 생태탕, 페라가모, 선글라스였다. 여당의 코드를 맞춘 방송을 한 것"이라며 "KBS 양승동 사장이 최근 유죄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방통위는 대통령에게 해임 건의를 하라"고 요구했다. 박성중 의원은 "KBS 뉴스라인은 여당의 1등 선거운동원이었고, MBC 뉴스데스크는 박영선의 언론캠프였다"고 주장했다.

김남국, 김어준. 연합뉴스 김남국, 김어준. 연합뉴스

한편, 더불어민주당 '친문 강성' 의원들은 이날 22일 김 씨를 극찬하며 엄호에 나섰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어준 귀한 줄 알아야 한다. 김어준의 천재성 때문에 마이너 방송에 불과한 TBS 뉴스공장에 청취자들이 열광하는 것이 아닌가"라면서 "청취율 1위가 증명하지 않는가. 라디오 방송역사의 신기원"이라고 극찬했다.

그는 구두계약 논란에 대해서는 "방송에 출연 중인 국민의힘 국회의원 중에서 서면 계약서를 쓴 사람도 없을 것"이라며 "김어준이 밉고 그냥 싫으면 싫다고 말하라"고 했다.

이어 "그를 스토킹하며 괴롭힐수록 김어준의 가치만 더 각인될 뿐이다. 멍청한 짓"이라며 "김어준에 대한 열등감인가. 부러우면 지는 것"이라고 했다.

김남국 의원도 타 방송사 이름을 열거한 뒤 "몇 년 동안 다수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지만, 계약서를 작성하고 출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정말 언론을 생각해서, 언론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서 그러는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방송의 독립성, 정치방송을 비판한다고 이야기하면서 속으로는 비판하는 불편한 프로그램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으로밖에 안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