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손정민씨 父 "조문 안 온다" 하자 새벽에 장례식장 찾은 친구…유족 조문 거절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과 실종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친구 A씨가 4일 새벽 조문하고자 장례식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다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손정민 씨의 아버지 손모 씨는 "A씨가 새벽 1시30분쯤 자신의 작은아버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며 "본인들(A씨 부모)은 얼굴도 못 내밀고 친척을 앞세워 왔다. 늦었다고 나가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본인이 친구라면 주검이 발견됐을 때 와서 미안하다고 해야 했다. 몰래 와서 조문하겠다고 하는 것은 너무 늦었다"며 "지금도 정민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손 씨는 "A씨가 (실종 당일) 내게 연락을 하기만 했어도 정민이는 죽지 않았을 것이다. 나와 아내에게 연락을 하지 않은 데에 대한 적어도 사과는 해야 한다"며 A씨가 사과하지도, 조문하러 오지도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손 씨는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아들의 타살 가능성을 재차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방송에서 "제가 확신하는 건 정민이 스스로 그렇게 될 수는 없다는 것"이라며 "분명히 누가 그랬는데, 그게 우발적인 거냐 계획적인 거냐의 차이밖에 없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손 씨는 "제가 알고 싶은 건 하나밖에 없다. 어떻게 정민이가 새벽 3시30분에서 4시30분 사이에 한강에 들어갔는지, 그것만 밝혀주시면 된다"고 호소했다.

숨진 손정민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 한강반포공원에서 A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실종됐다. 그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각은 25일 오전 3~5시 쯤으로 추정된다.

한편,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경찰서가 사라진 A씨의 휴대전화도 수색하고 있는 가운데 이 휴대전화가 이날 발견된 것으로 추정된다.

뉴스1에 따르면 손정민 씨를 최초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 씨가 이날 오후 1시 40분쯤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물 속에서 발견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날 손정민 씨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A씨의 휴대전화를 건네받는 대로 포렌식 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 등으로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