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에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립 가속도

입력 2021-10-14 11:52:33 수정 2021-10-14 11:15:35

내년 상반기 착공, 2023년 하반기 완공 예정

장세용(오른쪽 네 번째) 경북 구미시장이 한국식품연구원 관계자들과 구미 선산읍 경북본부 설립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장세용(오른쪽 네 번째) 경북 구미시장이 한국식품연구원 관계자들과 구미 선산읍 경북본부 설립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에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기관 설립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구미시는 선산읍 교리2지구에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유치를 위해 2013년 4월 한국식품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구미시는 20년간 부지무상 제공과 5년간 35억원의 연구·운영비까지 제공하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약속했다.

한국식품연구원은 2019년까지 국비 324억4천만원을 들여 부지면적 6천600㎡, 건물 5천㎡ 규모 연구시설을 완공하기로 했다. 건물 4동을 신축하고, 연구직 17명 등 4개 부서에 34명의 인력이 근무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자체 소유 용지를 정부출연 연구소나 공공기관이 영구 임차할 수 없다'라는 법률에 묶여 8년간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게다가 한국식품연구원은 무상임대 기간이 끝나는 20년 후 부지 매입 비용 등의 이유로 사업 추진이 제자리 걸음을 했다.

장세용(가운데) 경북 구미시장이 한국식품연구원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장세용(가운데) 경북 구미시장이 한국식품연구원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그렇지만 지난달 14일 한국식품연구원 분원 설립이 가능케 하는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기관 등의 설립과 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 사업추진의 걸림돌이 해소됐다.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는 2022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3년 하반기 완공할 예정이다. 전통 발효식품 산업 고도화 기술개발, 지역특산 가공품의 품질 고급화, 수출상품화 연구개발, 고부가가치 천연식품 첨가물 연구개발 사업 등 대구경북 바이오 식품 산업 연구개발 허브 역할을 맡는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선산읍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 설립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신속한 행정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