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친일·반일 갈등, 국내 정치에 이용 않겠다"

입력 2021-11-25 10:33:33 수정 2021-11-25 10:33:26

"한일관계 최악, 국익 앞세우지 않고 외교가 정치에 들어와…한일 동반자시대 열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내 경선에서 경쟁했던 후보들과 오찬을 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내 경선에서 경쟁했던 후보들과 오찬을 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저는 국내 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 두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위안부' 등을 이유로 지속되는 일본과의 갈등을 일단락짓고 일본과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주최 코라시아포럼에서 축사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1965년 한일 수교 이후 일본과 선린우호 관계를 맺고자 노력해 왔다. 두 나라의 협력이 공존·공영의 길을 열 수 있다는 것을 서로 잘 알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 정부 들어 한일 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 국익을 앞세우는 것이 아니고 외교가 국내 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제가 차기 정부를 맡으면 불신과 냉소로 꽉 막힌 한일 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만들어 가고자 한다"면서 "한일 양국 셔틀 외교 채널을 조속히 열고자 한다. 언제 무슨 이야기라도 마음을 열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리 어려운 현안이라도 접점을 찾아 풀어간다는 신뢰가 형성된다면 과거사 문제도 분명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숙한 한일 동반자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