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소주병 던진 50대 오토바이 운전자, 잡고보니 30년 무면허

입력 2022-01-15 13:24:30 수정 2022-01-15 17:21:37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안동 영호대교에서 도로에 빈 소주병들을 던진 5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 남성은 30년간 무면허로 오토바이를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안동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와 공기호(자동차 등록사업소나 공무소에서 제작하는 식별기호) 부정사용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5시 59분쯤 안동 옥야동 영호대교 갓길에서 도로를 향해 빈 소주병 4개를 던진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현장을 지나던 오토바이 운전자 B씨가 깨진 소주병에 넘어져 타박상을 입었다. B씨가 A씨를 뒤쫓자 A씨는 오토바이를 버린 채 번호판만 떼어내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옆 차선의 승용차가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들자 화가 나 빈 소주병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A씨는 운전면허도 없이 30년째 주운 오토바이 번호판을 달고 주행해온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추가 조사한 뒤 신병 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