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무소속 후보 연대 출정식 “국민의힘 오만 심판하고, 정책·비전 가진 후보 뽑아달라”

입력 2022-05-22 13:59:57 수정 2022-05-22 13:59:54

성주군 무소속 후보들이 22일 무소속 연대 출정식을 갖고 승리 의지를 다졌다. 왼쪽부터 배재욱·석상식·정영길·전화식·백철현·박종국·여노연 후보. 성주군 무소속 후보 연대 제공
성주군 무소속 후보들이 22일 무소속 연대 출정식을 갖고 승리 의지를 다졌다. 왼쪽부터 배재욱·석상식·정영길·전화식·백철현·박종국·여노연 후보. 성주군 무소속 후보 연대 제공

6·1 지방선거 성주군 무소속 후보들이 22일 무소속 연대 출정식을 갖고 승리 의지를 다졌다.

이날 성주충혼탑에서 가진 무소속 연대 출정식에는 전화식 성주군수 후보, 정영길 경북도의원 후보, 석상식·박종국·백철현·배재욱·여노연 성주군의원 후보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도덕적 하자가 있더라도 국민의힘이 공천하면 성주에서 당선될 것이라는 국민의힘 경북도당과 지역 국회의원의 오만을 심판하기 위해 출정하게 됐다"고 했다.

또 "경쟁력 있는 후보가 있음에서도 당내 경선도 하지 않은 불공정한 공천과 국회의원의 부당한 사천을 규탄하며 성주의 후보를 선택하는 것은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아니라 오로지 성주군민임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성주군 무소속 연대는 성주전통시장 일대에서 유세를 하며 "국민의힘 오만을 심판하고 성주군민의 손으로 정책과 비전을 가진 군수, 도의원, 군의원을 뽑아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