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택 미분양 쌓였는데, 신규 분양 증가 왜?

입력 2022-06-02 15:57:42 수정 2022-06-02 20:04:12

6월 분양 예정 물량, 5월보다 900여 가구 늘어
조정대상지역 해제 등 규제 완화 기대감 반영돼
전국적으로도 이달 분양 느는 등 비슷한 흐름

대구 동구 일대 아파트 건설 현장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 동구 일대 아파트 건설 현장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 아파트 분양 시장이 차갑게 식은 가운데 분양을 시도하는 사례가 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대구는 미분양 물량이 급증해 고민이 크다. 국토교통부와 대구시의 4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4월 대구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6천827가구에 이른다. 지난해 4월(897가구)보다 7배 이상 많은 숫자다. 지난해 12월(1천977가구) 이후 미분양 물량은 점점 늘고 있다.

이른바 '거래 절벽' 현상마저 벌어져 더욱 위태롭다. 2017년 108대 1이었던 아파트 청약률은 계속 감소하더니 지난해 3대 1로 떨어졌다. 올해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1~4월 평균 청약률이 0.6대 1에 그쳤다. 또 대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2020년 12월 주택 거래량은 8천4건였는데 올해 3월엔 1천457건으로 82%나 줄었다.

이 와중에 이달 들어 대구의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이 늘어난다. 새 정부가 일찌감치 밝힌 것처럼 부동산 관련 규제를 완화하면 미분양 물량이 해소되기 시작하고, 신규 아파트를 분양하는 데도 숨통이 트인다는 기대감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대구의 6월 분양 예정 물량(5월 26일 조사 기준)은 2천360가구로 5월(1천463가구)에 비해 900여 가구 늘었다. 수성구에서 범어자이, 수성자이르네, 시지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가 분양할 예정이다. 서구에는 힐스테이트서대구역센트럴이 분양 시장이 발을 디딘다.

전국적으로도 같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6월 분양 예정 물량은 3만2천952가구로 5월 물량(2만4천598가구)보다 늘었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인 물량이 1만1천180가구로 집계됐다. 지방에선 부산의 분양 예정 물량이 4천959가구로 가장 많다. 경북의 물량은 2천602가구다.

대구 한 분양 업계 관계자는 "대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 대출 규제 등이 완화돼 실수요자들이 내 집을 마련하기가 좀 더 수월해질 여지가 있다. 그러다 보면 미분양 물량도 서서히 해소될 거란 기대감에 신규 분양 물량도 조금씩 나오는 것"이라며 "분양가에 정비사업 이주비와 원자재비 상승분을 반영하는 등 분양가 상한제를 개편하겠다는 움직임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분양을 시작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