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의무 전면 해제…"실내 당분간 유지"

입력 2022-09-23 09:12:12 수정 2022-09-23 09:32:38
  • 0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26일부터는 50인 이상 야외 행사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현재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에 참석할 때나 공연,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하지만, 야외 행사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모두 사라지게 된 것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 위험을 고려해 행정 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재유행의 고비를 확연히 넘어서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 상황과 국민 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실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당분간 유지된다.

한 총리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최근 국민 1만 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에서 약 97%가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항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 총리는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 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며 "이는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