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무패행진 기세 어디로…바르셀로나, 2연패로 챔스 탈락 위기

입력 2022-10-05 08:45:54 수정 2022-10-05 08:45:43
  • 0

C조 3차전 인터밀란에 0-1로 져 조 3위로…뮌헨은 5-0 골잔치

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UCL)C조 3차전. 승리 기쁨 나누는 인터밀란 선수들. EPA=연합뉴스
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UCL)C조 3차전. 승리 기쁨 나누는 인터밀란 선수들. EPA=연합뉴스

2022-2023시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무패 행진을 달리는 FC바르셀로나가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UCL) 탈락 위기에 처했다.

바르셀로나는 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UCL 조별리그 C조 3차전 인터밀란(이탈리아)과 경기에서 0-1로 졌다.

2연패를 당한 바르셀로나(1승2패·승점1)는 조 3위로 추락했다.

인터밀란은 이날 하칸 찰하노을루의 결승골로 2연승을 달리며 조 2위(2승1패·승점6)에 자리했다.

바르셀로나는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침묵이 아쉬웠다.

조 선두 바이에른 뮌헨(독일)은 플젠을 5-0으로 완파하며 3연승을 거뒀다.

리로이 자네가 전반 7분과 후반 5분, 멀티골을 터뜨리며 뮌헨의 승리에 앞장섰다.

세르주 나브리(전13분), 사디오 마네(전21분), 막심 추포모팅(후14분)도 골잔치에 참여했다.

B조에서는 약체로 분류된 브뤼헤(벨기에)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마저 2-0으로 꺾고 3연승을 이어갔다. 브뤼헤는 조 1위(승점 9)를 지켰고, AT마드리드는 조 최하위(1승 2패·승점3)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