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한국은행 태풍 피해 지역산업 정상화 위한 만남 가져

입력 2022-10-05 16:44:43 수정 2022-10-06 18:21:09
  • 0

5일 간담회 갖고 지역 피해기업 지원 방안 모색
시의회 ‘정책자금 규모 증액’ 등 금융지원 건의

포항시의회와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5일 간담회를 갖고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기업들의 회생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포항시의회 제공
포항시의회와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5일 간담회를 갖고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기업들의 회생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포항시의회 제공

경북 포항시의회와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5일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지역산업의 정상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등 의장단 및 각 위원장들은 이윤성 한국은행 포항본부장 등 관계자들과 만나 지역의 태풍피해 현황 및 철강공단 등 기업 분야 피해상황과 피해기업 지원에 대해 논의하고 조속한 지역산업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태풍 '힌남노' 내습 직후 지역의 재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500억원의 특별자금을 지방중소기업지원 프로그램 금리(1.25%)로 지원하기로 하고, 직접 피해 이외 포스코 설비 침수로 간접 피해를 입은 2차 피해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특별자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시의회는 한국은행 포항본부에 태풍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규모를 증액하며 태풍으로 인한 매출감소 등으로 신용도가 하락하고 담보가 부족한 기업들에 대해서도 대출 조건을 완하해 대출 기회를 확대해 줄 것을 건의했다.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은 "이번 태풍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큰 피해를 입었지만 아직 회복대책은 많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신뢰성 있는 기관인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협력의 중심이 돼 피해복구 지원에 힘써주기를 바라며 시의회도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