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정원 산하기관 술 파티’ 의혹 사무실 압수수색

입력 2022-10-05 17:27:57 수정 2022-10-05 17:32:21
  • 0

오전엔 전직 부원장 자택 압수수색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정원 산하기관 전직 부원장이 사무실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사무실과 전직 부원장 자택 등을 강제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YTN 보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부터 국가안보전략연구원(전략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전략연 전직 부원장 조모 씨 자택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지난 2020년 10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년 2개월 동안 전략연이 관리하는 건물 사무실에서 술 파티를 벌이는 등 개인 용도로 사무실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직원들은 해당 호실에 외부 여성이 출입하기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혹이 제기되자 국정원은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지난달 진상 조사에 착수했고 최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한편 전략연은 국정원으로부터 예산을 지원받고, 국정원이 요청한 연구를 수행하는 기관으로 사실상 국정원 산하 기관에 해당한다.

전직 부원장 조씨는 문재인 대선 캠프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뒤인 2017년 8월 특채돼 행정실장과 부원장을 지냈다.

그는 특채 당시 외교 안보나 정보 관련 경력은 없었으며, 지난 6월 전략연 근무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