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굳건해지는 대구-광주 '달빛 동맹'…25일 신공항 특별법 협력 협약

입력 2022-11-24 16:10:00 수정 2022-11-24 21:43:03
  • 0

통합신공항 특별법 연내 제정·대구광주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등 협력키로

홍준표 대구시장. 매일신문 DB.
홍준표 대구시장. 매일신문 DB.
강기정 광주시장. 연합뉴스
강기정 광주시장. 연합뉴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을 고리로 민선 8기 대구와 광주가 더욱 끈끈한 달빛 동맹 구축에 나선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25일 광주시청에서 강기정 광주시장과 만나 '대구·광주 민선 8기 달빛동맹 협약'을 맺고 상생 협력을 강화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 도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과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위한 특별법'의 연내 제정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국가 차원의 지원을 이끌어내도록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2038년 대구‧광주 하계 아시안게임의 성공적인 공동 유치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달빛고속철도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또한 대구 금호강 르네상스 사업 추진과 광주 영산강‧황룡강 Y벨트 사업, 물 산업 육성 등과 관련해 정책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국비 확보를 위해 함께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어 홍 시장은 이날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22 로컬 콘텐츠 페스타' 행사에 참석해 '미래를 향한 유일한 길, 혁신'을 주제로 특강을 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대구시는 관광 홍보관을 마련하고 앞산 전망대와 근대골목, 서문시장, 김광석다시그리기길 등 명소들과 대표 축제인 파워풀 페스티발 치맥축제 등을 홍보한다.

홍 시장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연내에 반드시 통과시켜 물류 여객 중심의 중추공항을 조속히 건설하는 데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동서를 대표하는 대구·광주 양 도시 간의 교류 확대와 정책 공조로 영·호남 상생 발전과 지방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